‘연봉 톱10’에 총수일가 7명 차지

[헤럴드생생뉴스] 연봉 상위 10위권에 총수 일가 7명이 포진했다.

31일 연합뉴스와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3회계연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상장사와 비상장사의 등기이사의 개인별 보수를 집계한 결과 이러한 결과가 집계됐다.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 등기임원으로 재직했던 SK이노베이션에서 112억원, SK에서 87억원, SK C&C에서 80억원, SK하이닉스에서 22억원씩 총 301억500만원을 연봉으로 받았다.

최 회장은 작년 1월부터 법정 구속된 이후 사실상 경영 활동을 할 수 없었지만 4개 그룹 계열사 등기이사 자격으로 작년 전체 기업인 가운데 가장 보수를 많이 수령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계열사에서 총 140억원의 보수를 받아 2위에 올랐다. 정 회장은 현대차에서 56억원, 현대모비스에서 42억원, 현대제철에서 42억원의 연봉을 받아 그룹 내 총 급여액이 140억원에 달했다.

이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한화 등 5개 계열사로부터 131억2천만원을 받았다. 연봉 ‘톱3’ 모두가 기업 총수들이다.

4위와 5위는 삼성전자의 전문경영인들이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DS(부품) 부문장인 권오현 부회장이 67억7천300만원을, IM(IT·모바일) 부문장인 신종균 사장이 62억1천300만원을 받아 나란히 4∼5위에 올랐다.

이들 외에도 삼성전자의 CE(소비자가전) 부문장인 윤부근 사장이 50억8900만원으로 8위에 오르는 등 삼성전자 전문경영인들은 오너일가 못지않은 연봉으로 단연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과 대한항공 등 3개사로부터 모두57억7300만원을 받아 6위에, 최태원 회장의 사촌형인 최신원 SKC 회장이 SK로부터 52억원을 받아 7위에 랭크됐다.

이어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47억5400만원을 받았고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47억100만원으로 탑10에 포함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