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FA’ 최정, 日 스카우트 첫 번째 표적 되다

  •   [OSEN=후쿠오카, 손찬익 기자]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다. 일본 무대에서도 SK 와이번스 내야수 최정(27)의 가치가 하루가 다르게 치솟고 있다. 최정은 올 시즌이 끝난 뒤 FA 자격을 취득할 예정. 해외 무대 진출에 대한 걸림돌은 전혀 없다. 일본 구단에서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잘 알려진대로 최정…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