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케미칼, ‘도레이케미칼’로 새 출발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도레이케미칼 대표 겸임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도레이첨단소재로 인수된 웅진케미칼이 31일 ‘도레이케미칼(Toray Chemical Koreaㆍ로고)’로 사명을 바꾸고 새 출발했다.

웅진케미칼은 이날 경북 구미1공장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회장<사진>을 도레이케미칼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 니시모토 야스노부 도레이 상임이사(부회장), 박찬구 웅진케미칼 대표(부사장)도 각각 사내이사로 선임돼 새로운 경영진이 갖춰졌다. 이 회장은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회장도 겸직하게 됐다.

새로운 사명 도레이케미칼은 도레이그룹의 일원임을 알리고, 변함없이 좋은 소재와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도레이케미칼은 사업구조 고도화와 함께 도레이그룹과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경영 내실화에 주력해 2020년 매출 2조원, 영업이익 1500억의 초일류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이영관 도레이케미칼 회장은 “도레이그룹의 글로벌망를 활용한 해외 시장확대, 도레이첨단소재와의 사업 및 R&D협력 등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