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인도에 과실수 심기 캠페인

[헤럴드경제=이지웅 기자] 국제구호단체 월드비전은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인도의 군둘루펫 지역에 ‘희망의 과실수 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다음 달 중 출시 예정인 스마트폰 게임 애플리케이션 ‘트리플래닛3’을 통해 가상의 나무를 키우면 월드비전이 수익금을 기부받아 인도 군둘루펫 지역에 실제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또 팬클럽이 연예인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스타숲’ 프로그램의 수익금 역시 이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2년 3월부터 3년째 진행 중이다. 지난 2년간 모은 수익금 2445만원은 아프리카 남수단 톤즈와 부른디의 과실수 사업에 지원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