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백령도에 집중된 北 사격…어선 나포 겨냥?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31일 쏜 500여발의 해안포와 방사포중 상당수는 북한이 통보한 7개 구역 가운데 2구역인 백령도쪽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북한이 이 지역이 인구가 많은데다 최근 우리 해군이 북한으로 송환한 어선을 나포한 지역이라는 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대두된다.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백령도 북서쪽 2구역에 집중적으로 사격했다”며 “가장 민감한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구역은 섬과 거리도 멀다”며 “2구역은 최근 북한 어선을 나포한 곳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다른 구역의 경우 1차 사격으로 마무리했지만, 유독 2구역에 대해서는 이날 낮 12시15분에 시작해 오후 3시30분께 종료된 8차 때까지 사격을 이어갔다.

이 관계자는 또 “로켓 발사 등과 맞물린 매우 의도된 도발”이라며 “우리 군은 해상사격훈련을 할 때 남쪽이나 서쪽으로 쏘는데 북한은 모두 남쪽으로 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이 같은 행태는 다분히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최근 우리 해군이 나포했다가 송환한 어민과 어선과 관련해 강제로 납치했다가 폭행하고 귀순을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사격훈련이 벌어진 이 날 여러 편의 개인필명 글을 게재해가며 노골적인 적개심을 드러냈다.

류원섭 김책공업대학 정보과학기술대학 초급당비서는 이와 관련, “꿈 속에서도 소스라칠 섬멸의 불벼락을 한시바삐 들씌워 해적소굴 백령도를 잿가루 만들어야 한다”고 위협했다.

김명수 체육성 국장도 “무쇠 같은 육체에 떨쳐 오르는 힘으로 당장 백령도를 비롯한 해적놈들의 소굴들을 모조리 부실 멸적의 기개가 훈련장들에 차 넘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원종혁 수산성 양어관리국 처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해가며 “이번 사건의 장본인은 남조선집권자 박근혜”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군이 발사한 500여발 가운데 100여발이 NLL 이남 우리 해상을 침범하자 K-9 자주포 300발을 비롯해 발칸 등을 쏘며 맞대응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의 정당한 대응사격을 빌미로 우리 도서와 해역에 도발한다면 우리 군은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대원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