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에 긴급구호기금 650만달러 지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유엔이 북한에 중앙긴급구호기금(CERF) 650만달러를 지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일 “유엔이 북한 지원사업을 위해 배정한 중앙긴급구호기금 650만달러가 지난달 20일 최종 집행됐다”며 “북한에서 활동중인 유엔의 4개기구에 집중됐다”고 보도했다.

유엔의 중앙긴급구호기금은 세계식량계획(WFP) 325만달러, 세계보건기구(WHO) 100만달러, 식량농업기구(FAO) 100만달러, 유엔인구기금(UNFPA) 25만달러 등 유엔 산하 4개기구에 전달됐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뉴욕본부 대변인은 “모금 부진으로 북한에서 인도주의 지원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기구들에 긴급지원금을 전달했다”며 “식량과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분야로 지원됐다”고 설명했다.

식량 및 농업분야 지원금은 총 425만달러로 북한 어린이와 임산부 영양강화식품과 식량농업기구에 전달됐다.

보건분야 지원금은 총 125만달러로 함경북도와 양강도 일대 임산부와 신생아 의료지원과 유엔인구기금을 통한 산모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엔은 인도주의 사업이 위기에 처한 국가를 매년 선정해 기금을 할당해왔으며, 북한은 2006년부터 올해까지 9년 연속 수혜국 명단에 포함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