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전 안행부 장관, 인천시장 출마 공식 선언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유정복 전 안전행정부 장관은 새누리당 인천시장 후보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유 전 장관은 31일 오후 2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인천시장 출마선언을 통해 “인천을 위해 안전행정부 장관직, 3선 국회의원직 등 모두를 던졌다”며 “인천과 인천시민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희생도 기꺼이 감수하겠다는 확고한 신념으로 이 길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유 전 장관은 이어 “중앙정부 홀대론을 핑계삼는 무능한 시장이 아닌, 중앙정부, 대통령과 언제든 소통할 수 있는 힘 있는 시장이 절실하다”며 “인천을 잠시 머물다 떠나는 도시로 내버려두지 않고, 서울의 위성도시가 아닌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우겠다”고 밝혔다.


유 전 장관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회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바로 인천시 선관위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인천 출신인 유 전 장관은 의원직 사퇴를 계기로 배수진을 구축하고 ‘힘 있는 시장’론을 전면에 내세워 표심을 공략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