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사장, 지난해 연봉 30억원…삼성전자 제외 사장 중 최고

[헤럴드경제=홍길용 기자]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지난해 연봉이 30억 원을 웃돌았다.

호텔신라가 31일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해 급여로 10억4000만 원을 받았다. 월급여로 환산하면 8670만 원에 달한다.

또 설과 추석 상여, 목표 인센티브, 성과 인센티브를 포함해 총 5억6900만 원의 상여금을 받았고, 기타 근로소득으로 14억 원을 더 수령했다.

호텔신라는 “설과 추석상여는 월 급여의 100%를 지급했으며, 목표인센티브는 월급여의 0∼400%를 연 2회에 걸쳐 분할 지급하고, 성과 인센티브는 회사 손익목표 초과 시 이익의 20%를 재원으로 대표가 결정해 지급하되 기준연봉의 0∼70%를 연 1차례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호텔신라 한인규 부사장은 11억4000만 원, 차정호 부사장은 7억7700만 원, 허병훈 전무는 6억8500만 원의 연봉을 각각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