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지난해 연봉 18억원

[헤럴드경제=서상범 기자]제일기획은 임대기 대표이사 사장에게 지난해 연봉으로 18억100만원을 지급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임 사장은 급여 5억4600만원, 상여 3억7500만원, 기타근로소득 8억8000만원을 받았다.

김낙회 전 대표이사는 5억1500만원을 수령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해 3월 자리에서 물러났다.

제일기획은 등기임원으로 등재된 김천수 부사장에게 11억3100만원, 유정근 부사장에게 10억1100만원, 박찬형 전무에게 10억9500만원을 각각 지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