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제철 부회장 ‘무보수 경영’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정의선 부회장이 현대제철로부터 보수를 받지 않고 경영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제철이 31일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등기임원이지만 이번 연봉 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현대제철 측은 “임원 연봉 책정 기준은 이사회 의결 사안이지만 여기에 임원 본인의 의지가 더해져서 최종 금액이 결정된다. 정 부회장의 경우 본인이 무보수 의지를 밝혀 현재 보수를 받고 있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 등기임원인 정몽구 회장의 지난 해 현대제철 보수 총액은 42억원으로 나타났다. 박승하 부회장은 13억5000만원, 우유철 사장은 11억1500만원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