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빅3’ 중 연봉왕은?…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세계 조선시장을 호령하며 치열한 수주 경쟁을 벌이는 ‘조선 빅3’ 중 ‘연봉왕’은 누굴까.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 빅3의 대표 중 지난 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주인공은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31일 각 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해 총 16억3800만원을 받았다. 이 중 급여는 4억9200만원, 상여 2억6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8억8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삼성중공업은 박 사장의 상여금은 추석상여, 목표인센티브, 성과인센티브가 포함된 금액이라고 밝렸다. 기타근로소득은 이사회에서 결의한 임원처우규정에 따른 것으로 특별상여 및 복리후생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왼쪽부터)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이재성 현대중공업 회장,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

박 대표의 상여금은 추석상여, 목표인센티브, 성과인센티브가 포함된 금액이며, 기타근로소득은 삼성중공업의 임원처우규정에 따른 일회성 특별상여 및 복리후생으로 구성됐다.

이재성 현대중공업 회장은 지난 해 연봉으로 9억7135만원을 수령했다. 이중 급여는 4억9098만원, 상여는 4억8038만원으로 나타났다.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빅3 대표 중 보수총액이 가장 적었다. 고 사장의 지난 해 보수총액은 8억1000만원으로, 급여는 5억2300만원 상여는 2억8700만원이다. 상여는 대주주와 MOU체결 후 평가결과에 따라 금액이 결정됐다고 대우조선해양은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