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산-연 전용 R&D사업’ 7개 기관 선정…연간 최대 20억 지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중소기업청은 전자부품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업종ㆍ기능별로 특화된 연구기관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 R&D(연구개발)를 지원하는 ‘산연(産硏) 전용 기술개발사업 주관기관 7곳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산연 전용 기술개발사업은 연구기관이 보유한 인력ㆍ연구장비ㆍ지원프로그램 등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기업에 R&D를 포함한 기술혁신 관련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주관기관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한국광기술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다이텍연구원, 중소조선연구원 등 모두 7곳이다.

그간 사업화 실용연구 비중이 높은 전문연구기관과의 기술개발 협력을 선호하는 중소기업과는 달리, 연구기관은 단기ㆍ소액과제인 중소기업 산학연협력 R&D를 기피해왔다.

이에 따라 중기청은 중소기업과 공동 R&D 사업화를 추진하도록 기관당 연간 최대 2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이들 기관을 기술개발, 사업화, 인력교류 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갖춘 중소기업 지원 거점 연구기관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최철안 중기청 생산기술국장은 “선정된 기관들이 중소기업 R&D 지원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역ㆍ업종별 중소기업들과 긴밀한 연계ㆍ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업체와 연구기관 간 민간 네트워크를 형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업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산학연협회 홈페이지(www.auri.or.kr)나 중소기업기술개발 통합 홈페이지(www.smtech.or.kr)를 참고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