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 해역서 역대 4번째 규모 5.1 지진 발생…서울까지 흔들

[헤럴드경제=이지웅 기자] 충남 태안 해역에서 국내 역대 네 번째로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의 여파로 서울의 건물까지 흔들렸지만,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없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48분께 태안군 서격렬비도 서북서쪽 100㎞ 해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 5.1은 1978년 기상청의 계기지진 관측 이후 역대 4번째로 큰 규모다. 이는 부실하게 지어진 건물에 심한 손상을 줄 수 있는 수준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충남 태안 지역에선 창문이 흔들렸고, 서울ㆍ경기ㆍ인천 등에서도 창문과 침대가 흔들리는 정도의 지진을 느꼈다. 서울 동대문구에서는 아파트가 흔들리고 성북구에선 단독주택이 흔들리는 진동이 전해졌다.


이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대전 사는 친구는 새벽에 물 마시러 나가다가 식탁 위 물이 출렁하는 걸 봤다고 한다(@Cal○○○○○○)” 등을 포함 새벽에 진동을 느껴 잠에서 깼다는 글이 수백 건 올라왔다.

기상청 이지민 연구관은 “지진이 먼 바다에서 발생했고 육상에서는 진도 1~2 정도이기 때문에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진해일 발생 가능성 역시 없다”고 말했다.

다른 기상청 관계자는 “당장 원인을 말할 수는 없지만 태안 해역에 있던 단층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몇 년에 한 번 일어나는 우발적인 지진이며 최근 우리나라에서 지진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볼 근거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측 사상 남한에서는 1978년 9월 16일 오전 2시7분께 충북 속리산 부근과 2004년 5월 29일 오후 7시 14분께 경북 울진 동쪽 약 80㎞ 해역에서 발생했던 규모 5.2의 지진이 가장 큰 지진이었다.

북한에서는 1980년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한 적이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