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가득히’ 한지혜, 윤계상 향한 마음 고백 ‘오열’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극본 허성혜, 연출 배경수 김정현) 속 한지혜가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태양은 가득히’에서는 세로(윤계상 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영원(한지혜 분)의 모습을 담아냈다. 하지만 그는 자신으로 인해 위험에 빠지는 것을 우려, 세로를 향해 “제발 떠나라”라고 외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다시 한 번 두 사람의 이별이 암시, 사랑하는 마음을 애써 부정하려는 영원의 오열은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영원은 자신의 아버지 태오(김영철 분)로 인해 이은수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는 세로를 보며 미안함과 괴로움에 눈물을 흘렸다. 가족이란 이름 하에 태오를 감싸려 했던 마음을 버리고 직접 “모든 것을 밝히겠다”며 태오의 영상 파일을 손에 쥐게 되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더불어 옛 연인 우진(송종호 분)의 납골당을 찾아가 죄인처럼 고개를 숙이고 연신 미안하다는 말과 더불어 자책을 하며 오열했고, 세로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하며 자신을 용서 하지 말란 말로 미안함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FL잼스톤과 손을 잡고 사기 행각에 가담하려는 태오의 영상을 공개하기 위해 기자를 만난 영원과 그런 그를 막으려는 강재(조진웅 분), 강재를 막아 세우는 세로 등 세 사람이 마주하며 막을 내려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김하진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태양은 가득히’ 한지혜, 윤계상 향한 마음 고백 ‘오열’

  •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극본 허성혜, 연출 배경수 김정현) 속 한지혜가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태양은 가득히’에서는 세로(윤계상 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영원(한지혜 분)의 모습을 담아냈다. 하지만 그는 자신으로 인해 위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