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CEO 연봉은 실적 반대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통신 3사 중 최고경영자에게 가장 많은 급여를 선물한 곳은 KT로 나타났다. 반대로 실적이 가장 좋았던 하성민 SK텔레콤 사장의 급여는 가장 적었다.

31일 이통 3사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최고경영자에 대한 급여는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순으로 집계됐다.

이통 3사 중 가장 실적이 좋지 않았던 이석채 KT 전 회장은 지난해 모두 29억7900만원이였다. 급여는 4억7600만원으로 적었지만 13억3900만원의 성과급이 컸다. 또 퇴직금 형태로 11억5300만원을 별도로 받았다.

이동통신 시장 3위인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은 모두 16억7400만원을 회사로부터 받았다. 급여가 11억2800만원이고, 5억4600만원은 성과급으로 받았다. 이 회사는 지난해 이동통신 시장에서 비약적으로 성장하며, 직원들도 적지 않은 보너스를 받기도 했다.

반면 통신 강자 SK텔레콤 CEO의 급여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하성민 사장은 모두 12억6600만원을 받았고, 이 중 급여는 6억3500만원, 성과급은 6억3100만원으로 책정됐다.

한편 직원들 평균 급여는 CEO의 연봉과 반비례 하는 특징도 나타났다. CEO 연봉이 가장 작았던 SK텔레콤 직원 4000여 명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1억500만원으로 통신 업계는 물론, 국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평균 7100만원으로 다음을 차지했고, KT는 6700만원에 불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