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대출해주겠다”…개인정보 빼내 6억 대출한 일당 적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사회 초년생을 상대로 학자금 대출과 취업을 시켜주겠다고 속여 빼낸 개인정보를 악용해 6억원 상당의 대출을 받은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학자금 대출을 돕거나 취직을 시켜준다며 넘겨받은 개인 정보를 불법 대출과 대포폰 개통에 이용한 혐의(사기 등)로 A(28) 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또 A 씨를 도와 범행한 일당 12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 2012년 6월부터 최근까지 학자금 대출을 지원하거나 건설회사 취직을 시켜준다고 속여 대학생과 사회 초년생 33명으로부터 주민등록등본 등 서류를 넘겨받은 뒤 이들의 개인정보로 제2금융권, 사금융권에서 5억8000만원 상당을 대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수집한 개인정보로 휴대전화 약 60대를 개통하고서 대포폰으로 팔아 4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도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대출 받는 절차가 간소한 제2금융권 및 사금융권이 개인정보 서류 및 공인인증서로 본인 인증을 대신한 뒤 대출 받을 수 있는 점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다른 주범 1명을 추적하는 한편 추가 피해를 확인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