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실크로드 탐험대 발대식 개최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해양수산부는 다음달 1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동서 문물교류의 통로였던 실크로드의 문화와 역사를 재조명하고 관련국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2014 해양실크로드 글로벌 대장정’의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재학 해수부 차관을 비롯해 주낙영 경북지사 권한대행, 박한일 한국해양대 총장, 최양식 경주시장, 김주영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이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해양실크로드 글로벌 대장정은 1000 여 년 전 신라의 동서 문물교류 통로로 이용됐던 바다실크로드의 가치를 되살리고 창조적 해양산업을 선도하는 ‘해양민국(海洋民國)’을 목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해양실크로드 탐험대는 한국해양대 실습선인 한바다호를 활용한다. 200여명의 대원으로 구성되며 대학생을 상대로 공모를 통해 선발할 계획이다.

탐험대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오만, 이란 스리랑카, 미얀마에 이르는 9개국 10개 항의 주요 거점도시를 탐험하면서 대한민국의 정신을 세계에 알리고 21세기 신 한류문화를 전파할 예정이다.

손 차관은 “해양실크로드 글로벌 대장정을 통해 우리의 해양경제 영토를 확장하는 한편 관광ㆍ문화ㆍ역사를 융합한 창조적 해양산업화를 이뤄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