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제5회 대학생 광고공모전’ 최종 결선 및 시상식 실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현대모비스가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본사 사옥에서 ‘제5회 대학생 광고공모전’에 대한 최종 결선 및 시상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광고회사 이노션의 공식 후원 속에 순정부품 사용의 중요성, 현대모비스의 연구ㆍ개발(R&D) 기술력,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 알리기 등 총 3가지의 주제로 열렸으며, 역대 최대 규모인 총 2300여 건의 작품이 접수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현대모비스 및 이노션의 광고 실무자들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이날 시상식에는 1ㆍ2차 심사를 거쳐 최종 결선에 진출한 총 6개 팀이 최종 프리젠테이션 경쟁을 펼쳤다.


대상은 ‘차선에도 안전벨트를’이란 주제로 현대모비스의 차선이탈경보시스템(LDWS)의 광고포스터를 제작한 ‘M&B’팀(한국기술교육대학 4학년 이기복 씨, 2학년 김명이 씨)이 차지했다. 뛰어난 시각미와 도로 위 차선을 안전벨트로 형상화 한 기발한 발상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현대모비스의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를 홍보하는 ‘모비스가 설계하다’와 사회공헌 부문의 ‘자연을 자연스럽게 되돌리다’와 ‘아이들의 꿈을 펼쳐주세요!’, 순정부품 부문의 ‘종착역은 순정입니다’, ‘중요하지 않은 것은 없다’ 등이 모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한 M&B팀에게는 장학금 500만원과 팀원 모두에게 이노션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며, 최우수상을 수상한 나머지 5개 팀에게는 300만원의 장학금과 상장이 각각 주어졌다.

심사를 맡은 정호인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은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겸비한 학생들이 최종 결선에 올라 훌륭한 발표를 보여줬다”며 “대상 수상작을 포함해 결선에 오른 모든 작품들을 향후 현대모비스 공식 광고 마케팅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