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쇠똥’으로 쇳물 뽑는다

-세계 최초 ‘쇠똥’활용 친환경 제선기술 특허
-폐 굴껍질 및 발전소 석탄재까지 자원화 기술 확대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쇠똥으로 쇳물을 뽑는다?’ 다소 엉뚱한 말인 듯 하지만 현실 가능한 일이다. 조만간 쇠똥(우분)을 이용해 쇳물을 뽑는 친환경 제선기술이 상용화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은 31일 우분으로 쇳물을 뽑아내는 친환경 제선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고로에서 철광석을 녹이는 데 사용되는 코크스(석탄)을 쇠똥으로 대체한 것. 쇠똥을 고로에 넣고 이를 연소시키며 나오는 열로 철광석을 녹이는 셈이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쇠똥은 일반 코크스에 비해 열량이 35% 가량 많은 양질의 부생가스를 배출할 수 있다.또 미분탄과 혼합 사용 시 연소효율도 약 30% 높아진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코크스 수입 물량을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인 효과가 높고 원가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어 환경 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에서도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부분 퇴비로 활용되고 폐기 처분되는 쇠똥을 쇳물의 원료로 사용함으로써 새로운 원자재 발굴의 효과도 있다. 쇠똥은 국내에서 연간 2300만t(건식 기준 350만t)가량 발생하는데 극히 일부만 퇴비로 활용되고 대부분이 폐기 처분된다.

현대제철은 현대서산농장과 지난 2012년 부터 약 2년 간 쇠똥을 활용한 제선기술을 연구해왔으며 최근 원천기술을 확보해 특허를 출원했다. 정확한 시점을 못박을 수는 없지만 향후 이를 상용화해 일관제철 공정에 적극 활용한다는 게 회사의 계획이다.

한편 현대제철은 쇠똥 뿐만 아니라 폐 굴껍질이나 석탄재 등 친환경 원료대체 기술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폐 귤껍질을 제철용 석회석으로 대체하거나, 발전소 및 공장에서 발생하는 석탄재와 분진을 원료 결합소재로 활용해 ‘신 장입원료’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이제까지 신 장입원료 기술 관려 특허를 6개 출원했으며 내달까지 2건을 더 출원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