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m 괴물 새우 화석, 알고보니 고대 바다의 ‘포식자’…생김새가?

[헤럴드생생뉴스] 몸 길이가 무려 0.8m에 달하는 ‘괴물 새우’ 화석이 발견돼 화제다.

지난 26일 미국 과학 매체인 라이브 사이언스닷컴에 따르면 최근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고생물학 연구진은 그린란드 퇴적층에서 거대한 새우 화석을 발견했다.

새우 화석은 대략 70~80㎝ 정도의 크기로, 그린란드 퇴적층에서 발견된 점으로 미뤄 캄브리아기 바다 생태계 최상위층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화석을 토대로 이 ‘괴물 새우’는 뛰어난 시력과 함께 큰 눈과 입, 날카로운 발톱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0.8m 괴물 새우는 5억년 전 고대 바다에서 서열 최상위 사냥꾼으로 활동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특히 전문가들은 “이 생물은 절지류의 조상이 아닌 고래나 상어같이 바다에 사는 포유류의 조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0.8m 괴물 새우 화석’ 발견 소식에 누리꾼들은 “0.8m 괴물 새우 화석, 포유류의 조상일 가능성이 높다니 믿기지 않는다”, “0.8m 괴물 새우 화석, 새우 크기가 사람 팔뚝만 하다는 얘기네?”, “0.8m 괴물 새우 화석, 생김새 보니 포식자답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