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만9000원

50대 이상 중ㆍ노년층들은 노후에 최저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부부 기준 월 자금을 ‘136만9000원’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연금공단이 최근 펴낸 ‘우리나라 중ㆍ고령자의 성공적 노후와 노인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 및 이용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50세 이상 5249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제4차 국민노후보장패널 부가조사(2012년도) 결과 특별한 질병이 없는 건강한 노년을 맞을 경우 최저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금액은 부부 기준 136만9000원, 개인 기준 83만4000원이었다.

표준적인 생활을 위한 ‘적정 생활비’는 부부 192만9000원, 개인 119만3000원이라고 답했다.

여성보다는 남성이, 연령대별로는 60대가, 고학력자일수록 생각하고 있는 생활비 수준이 더 높았다.

문제는 현실과 이상 간의 괴리다. 50대 이상 중ㆍ노년층의 대부분은 실제 미흡한 노후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응답자 가운데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금에 가입한 사람은 33.6%에 불과했고, 공적연금 가입자들의 평균 예상수급액은 현재가치 기준으로 월 54만원이 전부였다.

당연히 공적연금이 향후 노후 생활비를 얼마나 충족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충족하지 못할 것’이라는 응답이 37.1%로 가장 높았다.

또 60대 이상 응답자 중 공적연금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8.7%였으며 월평균 수급액은 52만2000원이었다.

국민연금 연구원은 “공적연금의 가입자와 수급자 모두 수급액이 노후 생활비에 부족하다고 인식했다”며 “공적연금 수급액 수준을 올리기 위해서는 가급적 이른 시기에 공적연금에 가입해 가입기간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허연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