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57억원 투입해 시ㆍ도간 협력사업 집중 육성한다

[헤럴드경제=허연회 기자]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손잡고 서울과 경기를 제외한 14개 시ㆍ도의 대표산업을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제1차 지역경제위원회를 열고 지역 주력산업 63개와 시ㆍ도 간 협력사업 16개를 확정,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작년 7월 발표한 ‘희망 프로젝트’에서 인위적 행정단위인 광역경제권을 없애고 실제 산업계 수요를 바탕으로 지역산업을 개편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조치다.

시ㆍ도가 자율적으로 발굴한 이들 사업에는 국비 5572억원, 지방비 985억원 등 총 6557억원이 투입된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은 디지털콘텐츠, 충북은 바이오 의약, 대구는 스마트지식서비스, 충남은 디스플레이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시ㆍ도가 협력해 구축할 지역산업 생태계는 조선해양플랜트(경남ㆍ울산ㆍ부산ㆍ전남), 화장품(충북ㆍ제주), 의료기기(강원ㆍ충북), 기계부품(충남ㆍ세종), 광ㆍ전자융합(광주ㆍ대전) 등이다.

또 경남ㆍ울산(대형 조선소), 부산(조선해양 기자재업체), 전남(중소형 조선소)으로 이어지는 남해안 벨트를 조선해양플랜트산업 거점으로 키운다.

정부는 7월 수립 예정인 ‘지역발전 5개년 계획’에 이들 사업의 세부지원 방안을 반영해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김재홍 산업통상자부 1차관은 “지역 간 협업, 산업 간 융합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재홍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31일 오전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 서울호텔 다이아몬드볼룸에서 정현민 부산시 경제산업본부장, 김연창 대구 경제부시장, 이형석 광주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비수도권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4년도 제1차 지역경제위원회’를 열었다. 사진 왼쪽부터 하승철 경남 경제통상본부장, 이필영 충남 경제통상실장, 한선희 대전 과학문화산업본부장, 김선우 제주 환경경제부시장, 설문식 충북 경제부지사, 장만석 울산 경제부시장, 김연창 대구 경제부시장, 김재홍 산업부 1차관, 이형석 광주 경제부시장, 김상표 강원 경제부지사, 권오봉 전남 경제부지사, 정현민 부산 경제산업본부장, 송경창 경북 창조경제산업실장, 조봉업 전북 기획관리실장, 신인섭 세종 경제산업국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