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TOP3 버나드 박, 깊은 감성으로 감동 전해…유희열 눈물 ‘글썽’

[헤럴드생생뉴스]‘K팝스타3’ 버나드 박이 역대 최고점(299점)을 기록하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3’에서는 버나드 박과 샘 김, 권진아, 짜리몽땅의 TOP3 결정전이 진행됐다.

이날 버나드 박은 참가자들 중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라 리차드 막스의 ‘Right here waiting’를 열창했다.

첫 소절부터 감미로운 목소리로 이목을 끌더니 가슴 울리는 그의 노래에 결국 유희열은 눈물을 보였다.

그의 무대에 유희열은 “남자를 보면서 눈물이 글썽거리는 것은 태어나 처음이다”라며 100점을 줬다.

양현석 또한 그에게 100점을 안겼다. 양현석은 “지금까지 내가 버나드 박에게 가장 짠 점수를 주고, 안 좋은 말을 많이 한 심사위원인 것 같다. 오늘 무대는 권투 경기로 따지면 시작부터 한 방을 날린 셈이다”라고 극찬했다.


박진영은 “버나드가 이렇게 노래하는 날은 아무도 이길 수 없다. 딱 자기 감성이 걸리면 목소리와 울림은 급이 다르다. 동양인에게서 나올 수 없는 목소리와 울림이 있다”라고 평하며 99점을 줬다.

이로써 버나드 박은 만점에서 총점 299점으로 ‘K팝스타’ 역대 최고점을 받으며 샘김,권진아와 함께 TOP3에 진출했다.

한편 버나드박은 지난 27일 약 6개월 만에 미국에 계신 부모님과 상봉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K팝스타’ 제작진이 버나드 박을 위해 극비 프로젝트를 가동해 그간 어려운 가정환경 탓에 부모님을 한국으로 모시지 못했던 사정을 고려한 제작진이 직접 부모님을 한국으로 초청했다.

‘K팝스타3’ TOP3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K팝스타3’ TOP3 버나드 박, 나날이 더 잘하는 것 같아”, “‘K팝스타3’ TOP3 버나드 박, 진짜 목소리가 보물인 듯”, “‘K팝스타3’ TOP3 버나드 박, 진짜 타고난 보컬이네”, “‘K팝스타3’ TOP3 버나드 박이 우승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