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협력사들과 열린 소통문화 만든다…2014 동반성장 추진계획 발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SK텔레콤이 협력사 직원 자녀에게도 학자금을 지급한다. 또 1600억원의 동반성장 펀드를 조성, 중소 협력사의 유동성을 확보한다.

SK텔레콤은 1일 오전 워커힐 호텔에서 ‘SK텔레콤 2기 상생협의회’를 출범하고, ICT산업 생태계 전체의 발전에 대한 의지를 담은 ‘2014년 동반성장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박인식 SK텔레콤 사업총괄과 45개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출범식은 회사의 동반성장 추진 계획을 공유하고, 협력사들의 고충과 관심사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였다. 이번 2기 상생협의회 참여사는 협력사의 다양한 의견 반영을 위해 지난 1기 28개사 대비 크게 늘어난 45개사로 확대됐다.

SK텔레콤은 지금까지 상생협의회가 상생문화 정착과 협력사 지원 인프라 구축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2기 상생협의회는 동반성장이 실질적인 사업 성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성장가치의 공유와 확산의 토대를 마련하는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올해 협력사들과 성장가치 공유를 확대하고,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며, 동반성장 거래문화를 선도하고, 열린 소통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우선 ‘성장가치 공유 확대’를 위해 연내 성과공유제의 정착과 신성장 사업의 협력 강화를 위한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협력사 대상 차별화된 종합 복지 프로그램을 새롭게 만들기로 했다. 특히 협력사 임직원 1000명을 대상으로 가족 여행과 도서구입, 학원 수강 등을 지원하는 복지 포인트 제도를 신설하는 한편, 협력사 임직원 자녀 중 30명을 선발해 각각 3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 협력사들과의 기술개발 상생협력 공간인 T오픈랩을 중심으로 기술이전과 공동 특허출원을 확대하고, 기존에 조성된 16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통해 협력사의 유동성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박인식 SK텔레콤 사업총괄은 “이제는 파트너와 협력을 통해 ICT 에코시스템을 만들어 나가야 하는 시대”라며 “SK텔레콤은 동반성장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가진 ICT 생태계 창출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