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NLL 포격 겪은 軍, 서북도서 전술비행선 도입 재추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수㎞ 상공에서 북한군의 움직임을 24시간 감시할 수 있는 전술비행선 도입 사업이 재추진된다.

군 소식통은 2일 “방위사업청은 이번주중 사업관리분과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술비행선 사업 재추진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어 “올해 연말 혹은 내년 초 전력화를 목표로 전술비행선을 다시 제작해 동절기 수락검사를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계약업체인 SK텔레콤도 방사청에 공문을 보내 사업재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전술비행선은 로프로 지상과 연결된 수㎞ 상공에 방패연 모양의 비행체를 띄워 서북도서에 인접한 북한군의 동향을 감시하기 위한 것이다.

군 당국은 지난 2010년 연평도 포격 이후 북한군 동향 감시를 위해 240억원을 투입해 전술비행선 2대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지난해 1대가 먼저 고장 나고 또 다른 1대도 시험비행 도중 추락하면서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한때 올해 예산도 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업 추진이 물 건너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주계약업체가 미국 업체에서 SK텔레콤으로 교체되는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방사청은 전술비행선 사업 재추진이 확정되면 예산을 신규 편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좌초 위기에 처했던 전술비행선 사업의 불씨가 되살아난 것은 북한의 지난달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사격이 직접적인 배경이 됐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전술비행선이 예정대로 전력화했다면 지난달 31일 북한의 포탄이 NLL 이남 해상으로 떨어졌을 때 북한군의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술비행선은 당초 2012년 하반기 전력화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추진됐다.

하지만 전술비행선 도입된다고 해도 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다소 회의적인 시각도 제기된다.

전술비행선은 원래 마약 단속 등을 위해 미국 남부 해안지역에서 사용되던 것으로 바람도 강하고 기온차가 큰 서북도서 일대에서는 적용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신대원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