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추락 무인기, 北 소행으로 보고 대비책 검토”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청와대는 2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 집중 포사격을 했던 지난달 31일 백령도에 국적불명의 무인항공기가 추락한 것과 관련, “국가안보실은 북한의 소행으로 보고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가안보실 쪽에 알아본 결과 중간 조사결과는 받았다고 한다”며 “그러나 아직 최종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며 북한이 한 것으로 생각하고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아닌 다른 출처의 항공기, 소형 무인항공기라도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 아래 중앙합동조사가 종료되면 국가안보실 주관으로 관련 기관, 국방·합참본부·수방사 등이 합동으로 회의를 해 대비책을 발표하게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현재로선 육안이나 레이더로 소형항공기 식별은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했다.

앞서 국적이 확인되지 않은 무인항공기 1대가 지난달 31일 오후 백령도에서 추락해 관계 당국이 정밀 감식에 들어갔으며 군과 정보기관이 합동으로 대공 용의점을 염두에 두고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 당국은 북한이 서해 NLL 일대에서 500여 발의 각종 포탄을 발사한 직후 이 무인기가 발견됐다는 점에서 발견된 기체가 대남 정찰 목적의 북한 무인항공기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홍성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