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세금 탈루 요정, 7억5500만원 추징

- 강남구, 무허가 유흥주점 15개소 적발…영업주 입건 송치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초대형 요정 등 지방세 고의 탈루업소 15개소를 적발, 영업주를 입건 송치하는 한편 이들이 탈루한 지방세 총 7억 5500만 원을 추징 과세했다고 2일 밝혔다.

민선5기 출범 이후 세계 명품도시에 걸맞은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해 각종 불법과 탈루의 온상이 되어 온 불법 유흥업소에 대해 ‘불법퇴폐와의 전쟁’을 선언하며 단호한 척결 의지를 보여주던 강남구가 고의로 지방세를 탈루한 업소를 찾아 내 또 한 번 강력한 제재에 나선 것이다.

역삼동에 소재한 D업소의 경우 외국인 관광객을 전문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관광진흥법에 의한 관광음식점으로 지정된 업소로 총 4개 층에 500여 평 규모의 온돌방으로 만들어진 객실에서 전통한복을 입은 여성접대부가 시중을 드는 형태로 영업을 하는 사실상 초대형 ‘요정’이었다.

이 경우 유흥주점 영업허가를 내고 영업을 해야 하지만 이들은 고의로 영업장 중 일부인 1.5개 층만을 유흥주점으로 허가받은 후 나머지 허가받지 않은 부분까지 사용하는 수법으로 지방세를 탈루해 온 것.

강남구는 해당 업소의 지방세 탈루액 총 1억 5100만 원을 추징하고 해당 영업주를 입건 송치함은 물론 영업정지 명령도 내렸다.

또 논현동에 있는 G업소는 아예 유흥주점 허가를 내지 않고 객실 12개를 설치한 후 여성접대부 50여명을 고용, 2년 여 동안 영업을 해 오다가 적발됐다. 이 업소즌 2012~2013년까지의 탈세액 1억 9000만 원을 추징하고 해당 영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입건 송치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선거철이 되면 이 시기를 노려 탈세 등 불법 퇴폐행위를 일삼는 업소들이 늘고 있다”며 “강남구는 이러한 불법행위에 대해 더욱 단호하게 대처해 절대 발붙일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