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삼진 처리하고 주먹 불끈쥐는 유희관

  • [OSEN=목동, 손용호 기자] 1일 목동야구장에서 벌어진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3회말 2사 1,3루 강정호를 삼진으로 처리한 유희관이 주먹을 불끈쥐고 있다. 리그 최고의 화력을 뽐내는 넥센 타선에 맞서 호르헤 칸투(32, 두산 베어스)가 다시 한 번 홈…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