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3월 27만2002대 판매…해외 시장 호조 속 전년比 15.2% ↑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기아자동차의 지난 3월 판매량이 해외 시장에서의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15.2% 증가한 27만2002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 3만9005대, 해외 23만2997대로 국내 판매는 다소 감소했지만, 해외시장에서 전략차종의 판매량을 늘려 국내 판매 감소분을 만회했다.

국내판매는 모닝과 K3, K5, 스포티지R 등 주력 차종들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지만 전반적인 자동차 산업 침체에 따라 전년대비 1.3% 감소했다. 해외판매는 노조의 주말 특근거부가 있던 지난해와 비교해 국내공장 생산 분이 22.7% 증가했고 해외공장 생산분도 14.6%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18.5% 증가했다.

국내에서는 모닝이 9169대가 팔리며 2년 6개월만에 최다 판매고를 올렸고, 노사간 증산 합의를 통해 생산량이 늘어난 봉고 트럭이 5231대, 그 뒤를 이어 K5, K3, 스포티지R이 각각 4549대, 4440대, 4223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견인했다. 특히 지난 1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K9은 전년 동월 대비 17.9%, 전월 대비 5.1% 증가한 613대가 팔려 700대가 팔렸던 2012년 9월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K5 역시 1월 4000대, 2월 4360대 판매된 데 이어 3월에는 4549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 가고 있다. 또, 레저용 차량(RV) 모하비가 봄철 특수를 맞아 지난달 1102대 팔리며 2008년 3월 이래 6년만에 최다 판매고를 올렸다.

해외에서도 프라이드를 비롯한 K3(포르테 포함), 스포티지R, K5 등 주력 차종들이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프라이드가 3만5050대가 판매되며 기아차 해외 판매 차종 중 최대 실적을 올렸으며, K3, 스포티지R, K5, 쏘렌토R이 각각 3만4977대, 3만4515대, 2만7581대, 2만2497대 팔리며 선전했다.

지난 1분기 기아차의 누계 판매실적은 국내 10만8005대, 해외 66만4193대 등 총 77만2198대로 전년대비 10% 증가했다. 국내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하며 부진했지만 해외판매 누계가 전년 동기 대비 11.9% 증가하며 호조를 이끌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