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5년 후, 지창욱 광기어린 연기가…“소름돋네”

[헤럴드생생뉴스] 드라마 ‘기황후’의 5년 후 극 전개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42회에서는 연이은 패전에 실성하는 타환(지창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왕유(주진모 분)는 고려왕으로 복위하자마자 친원파를 제거했다. 타환과 백안(김영호 분)은 왕유를 없앨 목적으로 정복 전쟁에 나섰고, 전쟁이 시작된 후 원은 고려에 절대적 우위를 차지하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시점에서 타환은 연이은 패전에 실성한 모습을 보였다. 타환은 패전 장수의 목을 벤 뒤 “이 놈이 내 술맛을 떨어지게 했다. 감히 황제의 기분을 상하게 하다니 죽어 마땅하지 않은가”라며 광기어린 모습을 보였다. 이에 기승냥(하지원 분)은 큰 충격에 빠졌다.

또한 타환은 병사들이 자신에게 ‘연철의 꼭두각시’ ‘멍청이 황제’라고 부르는 환청을 들으며 괴로워했고, 그의 광기는 승냥의 제지로 간신히 진정돼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고했다.

기황후 5년 후 상황에 누리꾼들은 “기황후 5년 후, 지창욱 실성한 연기에 소름 돋았다”, “기황후 5년 후, 승냥은 이제 어쩌나”, “기황후 5년후 급 전개, 점점 흥미진진해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