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권, “전북, 라이벌보다는 조별리그 통과 위해 넘어야 할 산”

  • [OSEN=전주, 허종호 기자] “전북 현대를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 넘어야 할 산이라고 생각한다.”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주축 수비수 김영권(24)이 전북 현대와 대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광저우는 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서 전북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4차…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