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 뿌린 김, 시중에 1900톤 유통…피부 접촉시 화상·실명 ‘위험’

[헤럴드생생뉴스]농약 뿌린 김이 시중에 대량 유통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남해지방경찰청은 지난달 31일 독성이 강한 농약을 뿌려 김을 양식한 혐의로 양식업자 김모(58)씨 등 17명을 수질 및 수생태계보전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해경에 따르면 김씨 등은 2011년부터 최근까지 부산·경남 일대 김 양식장을 운영하면서 갯병 예방 및 각종 잡태 제거를 위해 농약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유기산(김활성처리제)에 농약을 희석시킨 뒤 김 양식망과 잎사귀에 사용하고, 남은 농약은 그대로 바다에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수법으로 농약을 쳐서 양식한 김은 1900톤에 다다르며, 전국 대형마트와 백화점, 전통시장에 모두 유통됐다.

[사진출처=KBS1 `뉴스 9`]

이들이 양식장에 사용한 농약은 어독성 3급 농약으로 해상에 유출될 경우 생태계를 파괴하며, 사람의 피부에 접촉될 경우 화상 또는 실명, 섭취 시 구토, 소화불량, 위장장애등 치명적인 위험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농약 뿌린 김’ 시중 대량 유통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게 김 안먹어야겠네”, “만우절 거짓말이면 좋겠네”, “저렇게 많이 유통되면 이미 다 먹은 거 아니야?”, “그것도 모르고 맨날 김에 밥 싸먹었는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