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4~6일 용산 아이파크몰서 ‘자이언트 싸이클론 이벤트’

야외 부스 마련…청소기 등 최신제품 체험 기회 제공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은 오는 4~6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광장에서 ‘자이언트 싸이클론 이벤트(Giant Cyclone Event)’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세계 최초로 싸이클론 기술을 적용해 먼지봉투 없는 청소기를 발명한 다이슨은 핵심 기술인 싸이클론 기술을 형상화한 야외 부스를 통해 최신 제품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싸이클론 기술은 강력한 원심력을 통해 흡입한 먼지를 공기에서 분리해내는 기술로, 먼지봉투가 필요하지 않아 흡입력을 잃지 않는 것이 장점이다.

다이슨 창업자이자 최고 기술자인 제임스 다이슨은 “다이슨은 20년 전 싸이클론 기술을 발명한 이래 계속해서 싸이클론 기술을 개선해 왔다”며 “한 사람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다이슨의 제품은 현재 전 세계 67개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재까지 5000만대 이상 판매됐다”고 말했다.

다이슨은 부스를 박물관 형태의 전시공간으로 만들어 다이슨의 독자적인 기술을 보다 알기 쉽게 소개하고, ‘DC62’ ‘DC48‘ 등 최신 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벤트 참가자를 위해 현장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행사장에 준비된 다이슨 무선 진공청소기 ‘디지털 슬림 DC62’를 들고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다이슨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Dyson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