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티켓값 인상률, 내셔널리그팀 중 가장 높아

KV2A9261

‘괴물’ 류현진(27)의 소속팀인 LA다저스의 올 시즌 입장권 가격이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리그에서는 두 번째로 높은 인상률을 기록했다.

LA타임스는 1일 인터넷판에 스포츠팀의 마케팅 자료를 분석하는 출판업체 ‘팀 마케팅 리포트’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각 구단이 지정한 프리미엄 좌석은 제외됐다.

프리미엄 좌석을 뺀 다저스 경기의 올 시즌 평균 입장료는 25.80 달러로, 지난 시즌에 비해 15.3%가 올랐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인상률 1위고, 전체 리그에서는 캔자스시티 로열스(24.7%)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팀 마케팅 리포트의 조사에 따르면 올 시즌 전체 메이저리그 구단의 평균 티켓값은 27.93 달러로, 인상률 2.0%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월드시리즈 챔피언인 보스턴 레드삭스의 올 시즌 평균 티켓값은 52.32 달러로 메이저리그 전체 구단 가운데 가장 비쌌다.

평균 티켓값이 가장 싼 팀은 샌디에고 파드리스(16.37 달러)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