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서상돈 상’ 상금 전액 기부

[헤럴드경제=김윤희 기자]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최근 수상한 ‘서상돈 상’ 상금 전액을 31일 한국에너지재단에 기부했다.

1일 대성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제22차 대구세계에너지총회 유치와 성공적 개최를 이끈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달 19일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와 매일신문이 격년제로 시상하는 제8회 ‘서상돈 상’과 상금 2000만원을 받았다. 김 회장은 상금을 에너지복지를 위해 써달라는 뜻에서 전액 기부했다. 

에너지재단 염명천 사무총장은 “상금에 따르는 세액을 자비로 부담하면서 상금 전액을 고스란히 기부한 김 회장에게 감사하다. 기부 취지에 맞게 에너지 빈곤을 겪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보람되게 사용하겠다”고 했다.

에너지재단은 이번 기부금 전액을 쪽방촌과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물품을 지원하고, 난방시설을 개보수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