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얼굴의 사과 등장 “포켓몬스터 포켓볼이 실존?”

[헤럴드생생뉴스]‘두 얼굴의 사과’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호주 공영방송 ABC 온라인판은 지난달 20일(현지시간) 호주 태즈메이니아섬 킹스턴에서 멜 스테이플의 8살 난 아들이 발견한 ‘두 얼굴의 사과’를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과는 연두색과 빨간색으로 정확히 이등분되어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멜 스테이플은 “사과를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친구들이 아무도 믿지 않더라. 물감으로 칠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사진=ABC 온라인 홈페이지]


‘두 얼굴의 사과’는 지난 2009년 영국에서도 발견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두 얼굴의 사과’가 100만분의 1의 확률로 나타나는 희귀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두 얼굴의 사과’를 접한 누리꾼들은 “두 얼굴의 사과, 각자 다른 맛이 날지 궁금하다” “두 얼굴의 사과, 햇빛을 한쪽만 받은 거 아니야?” “두 얼굴의 사과, 포켓몬스터 포켓볼 같네” “두 얼굴의 사과, 우리 나라엔 안 나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