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임직원 무더기 구속…‘20억육박 뒷돈’

[헤럴드생생뉴스]검찰이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홈쇼핑 전ㆍ현직 임직원의 횡령과 납품비리 혐의를 포착, 수사를 벌이고 있다.

롯데홈쇼핑의 납품비리 규모는 현재 확인된 것만 20억원에 육박하는데다 홈쇼핑과 납품업체 간 고질적인 ‘갑을관계’를 감안하면 그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서영민 부장검사)는 인테리어 공사대금을 과다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회사자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횡령)로 롯데홈쇼핑 김모(50) 고객지원부문장과 이모(50) 방송본부장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부문장과 이 본부장은 2008년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인테리어 공사업체로부터 허위ㆍ과다계상한 세금계산서를 발급하면서 공사대금을 과다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부문장과 이 본부장은 공모해 4억9천만원을 횡령했다. 김 부문장은 따로 1억6천만원 가량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2008∼2012년 납품업체 5곳으로부터 방송출연 횟수 및 시간 등 편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모두 9억원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롯데홈쇼핑 이모(47) 전생활부문장을 지난달 27일 구속했다.

2007∼2010년 납품업체로부터 현금과 고급 승용차 등 2억7천만원 상당의 금품을받은 혐의로 전직 MD(구매담당자) 정모(44)씨 역시 같은 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MD(merchandiser)는 TV 홈쇼핑 채널에서 상품 기획·개시(론칭), 방송지속 여부결정, 방송시간대 편성 등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앞서 검찰은 롯데홈쇼핑 전현직 임원이 납품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내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홈쇼핑 납품업체 7곳의 사무실과 대표 자택 등 15곳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인 자금 흐름 등을 추적해 왔다.

검찰은 횡령 및 리베이트 금액이 거액이라는 점에서 회사 및 그룹 고위층으로 자금이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체적인 용처를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이 본부장이 횡령한 금액 중 일부가 롯데백화점 신모 사장에게 건네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사장은 이 본부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2008∼2012년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를 맡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