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3월 전년比 13.8% 감소한 1만782대 판매…수출 부진 원인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3월 전년 동월 대비 13.8% 줄어든 1만78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는 5588대로 17.2% 증가했지만, 수출은 5194대로 32.9% 감소한 수치다.

지난 3월 내수 시장에서는 지난 1월말 출시한 QM5 Neo의 판매량(996대)이 전년 동월 대비 235.4% 증가하며 내수 시장에서의 호조를 이끌었다. 또한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물량이 공급되고 있는 QM3 역시 695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통관 문제 등으로 인해 QM3의 공급이 다소 늦어진 감이 있다”며 “오는 20일 이후부터 매달 2000대 이상 스페인에서 QM3를 들여올 예정이기 때문에 내수 실적은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SM3는 전년 동기 대비 11.2% 판매가 증가했으며 SM5는 경쟁사의 신차 출시로 인해 주춤한 실적을 보였다.

지난 3월, 내수 실적에 비해 르노삼성차의 수출 실적은 매우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시장 수출은 SM3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2% 감소했고, SM5와 QM5도 각각 11%, 6.5%씩 줄어드는 등 판매 부진이 계속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해외에서 QM5의 인기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하반기 북미로 수출 예정인 로그 후속 모델의 생산 준비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8월부터는 내수뿐만 아니라 수출 역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의 1분기 누적 판매량은 2만5197대로 전년 동기 대비 15.5% 감소했다. 내수 판매량이 1만4909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9% 증가했지만, 수출 판매량은 1만288대로 전년 동기 대비 39.8% 크게 감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