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뮌헨 1-1…“올드 드래퍼드는 뮌헨 홈경장 같았다”

[헤럴드생생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적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만나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며 무승부를 기록하고 돌아왔다.

호셉 과르디올라 감독이 지휘하는 바이에른 뮌헨은 2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퍼드서 열린 2013-201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유와 원정경기서 1-1로 비겼다. 원정경기서 골을 넣고 비긴 바이에른 뮌헨은 오는 10일 열리는 2차전 홈경기서 득점 없이 비기기만 해도 4강행에 성공하는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올드 트래퍼드의 분위기는 마치 바이에른 뮌헨의 홈경기장 같았다. 바이에른 뮌헨은 전반 초반부터 경기의 주도권을 갖고 맨유를 농락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맨유의 좌우 측면을 흔들면서 수 차례 기회를 만들었다. 이에 맨유는 수비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철저하게 역습 위주의 플레이를 펼쳤다.


바이에른 뮌헨은 7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맨유가 쉽게 공격 전개를 펼치지 못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좀처럼 득점은 나지 않았다.

맨유는 후반 13분 잡은 코너킥을 선제골로 연결했다. 루니의 코너킥을 문전에 있던 네마냐 비디치가 바이에른 뮌헨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18분 토마스 뮐러를 빼고 분데스리가 득점 선두 마리오 만주키치를 투입하며 공격을 더욱 강화함과 동시에 공격에서의 제공권을 강화했다.

만주키치의 투입은 즉시 결과로 나타났다.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22분 오른쪽 측면을 침투한 하피냐가 올린 크로스를 먼 포스트로 쇄도하던 만주키치가 헤딩으로 문전에 떨어트려 주었고, 이를 받은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