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e쿠폰’ 서울은 치킨, 충남은 편의점 터치했다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스마트폰 이용자가 급증하며 모바일 e쿠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별로 주로 이용하는 모바일 e쿠폰이 각각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G마켓(www.gmarket.co.kr)이 모바일 e쿠폰관 오픈 후 한달 간 지역별 e쿠폰 판매 추이를 조사한 결과 서울/경기지역은 배달음식, 대전 등 충청권은 편의점 이용권을 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최근 한달(3/1~30)동안 서울지역에서 구매한 모바일 e쿠폰 중 치킨, 피자 등 배달음식이 가장 많이 팔리며 전체의 3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인기가 높은 상품은 카페/베이커리로 전체의 24%를 차지했으며, 이어 편의점/주유권(16%)과 키즈파크/찜질방(9%)이 각각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경기 지역에서도 배달음식(37%), 편의점/주유권(26%), 카페/베이커리(21%), 도넛/아이스크림(7%) 순으로 많이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인천지역의 경우 치킨/피자 배달음식이 42%를 차지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밖에 부산, 대구, 경남 등 경남권도 서울/수도권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반면 충남과 대전, 울산 지역은 편의점이용권과 주유권 구매비중이 높았다. 최근 한달 간 충남에서 구매한 모바일 e쿠폰 중 편의점/주유권이 39%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팔렸다. 울산과 대전도 편의점/주유권 구매 비중이 각각 35%, 34%를 차지하며 1위에 올라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서울의 경우 편의점/주유권 판매 비중이 16%에 불과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광주는 카페/베이커리 판매량이 30%로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이어 치킨/피자(27%), 편의점/주유권(26%)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 전체 모바일 e쿠폰 판매량은 치킨/피자(37%), 편의점/주유권(25%), 카페/베이커리(22%)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 판매량은 서울, 경기, 부산, 인천, 경남 순으로 조사됐다.

G마켓은 지난 2월 말 모바일 e쿠폰관을 오픈하고 카페, 베이커리, 피자/치킨, 편의점 등 인기 브랜드의 e쿠폰을 선보이고 있다. 3월 한달 간 G마켓 모바일 내 e쿠폰 판매는 전월 대비 73% 증가하는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G마켓 e쿠폰사업팀 박지영 팀장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모바일 e쿠폰 구매 후 즉석에서 사용하거나 지인들에게 간단한 선물용으로 전달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모바일 e쿠폰은 일상생활에서 쓰임새가 많고 품목도 다양한데다 지역별 인프라 등이 반영돼 지역에 따라 구매에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