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워킹데드’ 스티븐 연, 韓영화 첫 출연..1일 입국

  • [OSEN=최나영 기자] 미드 ‘워킹데드’로 유명한 배우 스티븐 연(한국명 연상엽)이 한국영화에 출연한다. 스티븐 연이 출연하는 영화는 신연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프랑스 영화처럼’. 스티브 연은 옴니버스 형식인 이 영화에서 ‘리메이닝 타임’ 편에 출연한다. 소이(라즈베리필드)와 연인 호흡을 맞춘다. ‘남아…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