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경수진, 숨겨왔던 일진본색 드러냈다

‘밀회’의 경수진이 숨겨왔던 거침없는 일진 포스를 드러냈다.

지난 1일 밤 방영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 6회에서는 밝고 적극적인 성격으로 귀엽고 통통 튀는 매력을 주던 박다미의 숨겨진 일진본색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경수진이 맡고 있는 박다미는 학창시절 초불량 여고생이었지만 운명적인 남자 선재(유아인 분)를 짝사랑하게 되면서 매일 선재 집을 드나들다 착실해진 인물이다. 졸업 후 호텔 토털 뷰티숍에 취직한 다미는 낮에는 고객들 머리를 감겨주고 밤에는 청소하며 이런 저런 잡일을 하는 수습 사원으로 최대한 조심히 일하는 상황이다.

이런 다미의 일진 본능을 일깨운 사람은 바로 지난 31일 방영된 밀회 5부에서 씹던 껌으로 다미를 자극 시킨 정유라(진보라 분). 뷰티숍을 찾았던 유라는 다미가 들고 가던 약품 그릇에 씹던 껌을 놓고 갔다. 당황한 다미가 “회원님, 이거 뭐”라고 하자, 유라는 껌을 꺼내 다미 이마에 붙이며 “껌이잖아”라고 안하무인격의 말과 행동을 보여 다미의 본능을 건드렸다.

이날 다미는 다시 만난 유라에게 다미가 발을 걸었다. 쓰러지는 유라를 일으켜 세우는 척하던 다미가 화내는 유라에게 머리에 있던 비녀를 뽑으며 “조용히 해라, 나 너 때문에 일진 돋았거든”라고 협박 했다.

결국 파우더룸에서 사과를 억지로 받아낸 다미는 아무렇지도 않게 나와 머리를 다시 정리해 과거에 어떤 모습이었을지 짐작하게 했다.

실제 지난주 강남 모 뷰티숍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순수한 느낌의 경수진은 완전 상반되는 일진 연기를 잘 할 수 있을지 안판석 감독과 스태프들의 걱정을 샀다.

하지만 경수진은 촬영이 시작되자 예상외의 카리스마 있는 리얼한 일진 연기를 선보이며 주위를 놀라게 해 실제로 과거에 좀 놀았던 거 아니냐는 농담을 받기도 했다. 안판석 감독도 한번에 OK 사인을 하며 경수진의 연기에 매우 흡족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밀회’ 7부는 4월 7일 오후 9시45분에 방송된다.

유지윤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밀회’ 경수진, 숨겨왔던 일진본색 드러냈다

  • ‘밀회’의 경수진이 숨겨왔던 거침없는 일진 포스를 드러냈다. 지난 1일 밤 방영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 6회에서는 밝고 적극적인 성격으로 귀엽고 통통 튀는 매력을 주던 박다미의 숨겨진 일진본색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경수진이 맡고 있는 박다미는 학창…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