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천, 女농구 하나외환 새 감독…코치는 신기성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박종천(54) KBS 해설위원이 여자 프로농구 하나외환의 새 감독으로 선임됐다.

하나외환은 1일 “박종천 감독과 신기성 코치로 새 코칭스태프를 꾸려 2014-2015시즌을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감독과 신 코치의 계약 기간은 2년이다.

실업 현대 시절 스타플레이어로 사랑받았던 박종천 감독은 1994년 남자 실업 현대 코치, 2002년 여자프로농구 현대 감독을 역임했다.

남자프로농구에서도 2004년 LG, 2009년 전자랜드에서 지휘봉을 잡았던 박 감독은 2002년 여자프로농구 현대를 우승으로 이끈 뒤 약 12년 만에 다시 여자농구로 돌아왔다. 


박 감독을 보좌하게 된 신기성 코치는 송도고와 고려대 출신으로 2011-2012 시즌을 마친 뒤 전자랜드에서 은퇴했으며 지난해 11월부터 고려대 코치를 맡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