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 부담에 대학생 10명 중 9명 아르바이트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대학생들이 물가 상승을 가장 뼈저리게 느끼는 항목은 ‘식비’와 ‘교통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은 만 27세 이하 전국 대학생 2564명을 대상으로 ‘새 학기 대학생 생활비와 소비현황’을 조사한 결과, 물가가 가장 많이 올랐다고 느끼는 항목으로 절반 이상(52.4%)이 ‘식비’를 꼽았다고 2일 밝혔다.

식비는 지난 2년 전 같은 조사(40.7%)에서보다 11.7% 포인트 상승하면서 가장 높은 체감물가 상승률을 보였다.


‘교통비’(16.2%), ‘등록금’(10.3%), ‘교재비’(6,8%), ‘방세’(6.5%), ‘통신비’(4.4%), ‘전기ㆍ수도세’(3.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 몇 달째 1%대의 저물가가 이어지고 있지만, 대학 생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비, 대중교통비의 인상은 계속 이어져 대학생들이 체감하는 물가부담은 여전히 큰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대학생들이 지출을 줄인 주요 항목으로는 의류ㆍ신발ㆍ가방ㆍ화장품 등을 사들이는데 쓰이는 ‘품위유지비’(22.5%)가 1위에 꼽혔다.

지난해 통계청 물가동향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 사이 화장품과 의류가격이 5% 가까이 올라 학생들이 지갑을 열기가 더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이어 지출을 줄인 항목은 ‘유흥비’(21%), ‘외식비’(19.1%), ‘문화생활비’(13.7%), ‘학습비’(10%), ‘교통비’(9.2%). ‘통신비’(4.7%) 순이었다.

한편, 대학생 89.8%가 학기 중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거나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돼 아르바이트가 팍팍한 대학생활의 필수과목처럼 여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목적으로는 ‘생활비와 용돈 마련’이 83.9%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등록금 마련’(7.9%), ‘다양한 사회경험을 위해’(5.2%), ‘취업준비자금 마련’(3%) 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또 대학생 중 40.4%가 아르바이트로 50% 이상의 생활비를 충당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50% 미만은 31.8%였으며, 부모님의 도움 등으로 아르바이트하지 않는 이는 28%에 불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