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스포츠 전담조직 신설해 학생 건강 챙긴다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부족이 심각하다는 판단에 따라 학생들에게 운동을 가르치고 권장하는 전담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서울대는 학생들의 스포츠활동을 지원하는 본부 직속 기관 ‘스포츠진흥원’(가칭)을 올해 상반기 중 설립하기로 하고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신설되는 스포츠진흥원은 기존 학생처 내에서 체육 관련 활동을 일부 맡았던 ‘체육과’를 확대·개편한 형태로, 학내에 흩어져 있던 체육시설 및 행정을 통합하고 학생들의 체육 관련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서울대는 스포츠진흥원을 통해 학생들이 즐길 수 있는 스포츠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개발, 지원하고 장기적으로 스포츠 관련 교육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작년 학생 건강검진 결과 가장 심각한 건강문제가 실외활동 부족으로 인한 ‘비타민D 결핍 및 부족’으로 나타났다”며 “학교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학생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적극 개입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작년 4∼5월 학생 5천239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한 결과 무려 96.2%(남 95.7%, 여 96.6%)의 학생들에게서 비타민D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외활동이 하루 30분이 채 되지 않는 학생은 45.1%(남 45.4%, 여 44.8%)였다.

정신건강도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 14.4%는 지난 1년간 자살을 생각하거나 자살 계획, 시도 등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우울과 절망이 55.4%로 가장 많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