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하수ㆍ은행나무 악취와의 전쟁 선포

-은행 열매 발생 냄새 제거 차원 숫나무로 교체
-공동주택 음식폐기물 집중처리장치 보급도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서울시가 하수도와 은행나무 열매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줄이기 위해 ‘악취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대형건물 정화조에는 악취저감장치가 설치되고 길거리 은행나무는 열매가 열리지 않는 수은행나무로 교체하기로 했다. 또 공공시설의 악취기준을 강화하고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음식폐기물 집중처리장치를 보급한다.

서울시는 2일 이 같은 내용의 ‘악취없는 쾌적한 서울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는 악취 민원이 2010년 2236건에서 2012년 3616건으로 증가하는 등 생활 악취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성이 커진데 따른 것이다.

시는 우선 하수 악취를 근본적으로 줄이기 위해 대형건물 정화조에 악취저감장치를 오는 2017년까지 매년 300개씩 설치하기로 했다. 노후화된 하수관로는 정비하고 수시로 물청소를 실시해 오염원이 쌓이는 것을 막는 등 하수관로 관리도 강화한다. 시는 오는 7월31일까지 네이버, 다음, 위키피디아 등 포털사이트에서 하수 냄새 해결 아이디어도 공모한다.

서울시가 관리하는 공공시설물 52곳에 대한 악취배출허용기준은 강화된다. 공공시설 악취는 법적으로 복합악취 희석배수인 15배로 규정하고 있지만 시는 10배 이내로 관리하기로 했다. 또 악취 발생이 많은 물재생센터, 음식폐기물처리시설 등에 24시간 자동 악취 측정시스템을 구축해 민원 발생을 최소화한다.

시는 음식점, 인쇄시설 등 악취 민원 발생이 많은 사업장을 실태조사하고 악취 농도와 특성, 방지기술 등이 담긴 ‘업종별 악취관리 매뉴얼’을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주거지역에는 음실물쓰레기처리시설과 생활쓰레기수거대가 설치된다. 시는 저소득층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올해 ‘대형감량기’ 18대를 보급한다. 감량기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여주는 장치이다. 200세대 이상 아파트에는 음식폐기물 자원화 집중처리시설을 구축하고, 금천구, 영등포구 등 5개 자치구에는 오는 2020년까지 생활쓰레기거점수거대 664개를 설치한다.

아울러 시는 가을철 생활 악취의 주원인인 은행나무 열매를 줄이기 위해 열매가 열리지 않는 수은행나무로 매년 300그루씩 바꿔 심는다. 4대 문 안을 중심으로 오는 2017년까지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뒤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이 밖에 악취방지시설을 설치하는 내용의 조례를 제정하고 악취이동측정차량도 늘릴 계획이다.

김용복 서울시 기후변화정책관은 “배출원별 체계적 맞춤 대책으로 시민들이 체감하는 악취를 줄여나갈 것”이라면서 “악취 관련 민원을 매년 10%씩 줄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