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지분기준 역대최대 유전 확보

이라크 쿠르드 하울러 광구
2034년까지 4조1,438억 규모

한국석유공사가 1979년 창사 이래 지분 기준으로 최대 규모의 유전을 확보했다.

석유공사가 1일(현지시간) 상업생산 개시를 선포한 이라크 쿠르드 지역 아르빌 하울러 광구 데미르닥 구조의 원유 매장량은 2억5800만배럴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울러 광구의 석유공사 지분은 15%로 데미르닥 구조에서만 약 3900만배럴의 원유를 확보한 셈이다. 지분 기준 역대 최대인 베트남 15-1광구 흑사자 구조(2001년 상업생산 선포) 1596만배럴의 두 배가 넘는 규모다. 이를 생산 계약기간인 2034년 3월 말까지 전부 뽑아올린다면 39억달러(약 4조1438억원·배럴당 100달러 기준)어치에 달한다. 이는 석유공사가 하울러 광구 탐사 비용으로 투자한 9700만달러(약 1031억원)의 40배가 넘는 액수다.

또 반납한 2개 광구를 포함해 하울러·상가우 사우스·바지안 등 이라크 쿠르드 지역의 5개 광구에 지금까지 투자한 탐사 비용 5억1000만달러(약 5419억원)의 8배 가까이에 달한다. 이에 따라 석유공사는 운영권자인 스위스의 오릭스 사와 함께 이날 ‘상업적 발견 선포식’을 계기로 하울러 광구의 본격적인 원유 생산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데미르닥 구조에서는 이달 초부터 임시 생산시설을 통해 하루 약 1만배럴을 생산하게 된다. 1단계 생산시설이 완공되는 5월 말부터는 하루 3만배럴, 2단계 생산시설 공사를 마치는 8월 말에는 하루 4만배럴까지 각각 생산량을 늘리게 된다.

유전의 탐사 투자비는 보통 본격적인 생산이 시작된 뒤 3∼5년이면 회수되기 때문에 하울러 광구에 투자한 9700만달러도 2018년 전후로 모두 회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4개 구조에서는 하루 생산량 850∼1만배럴 수준의 원유가 발견된 상태로, 실제 추가 진행 중인 자원량 평가 결과에 따라 데미르닥 구조에서만 잠재자원량이 원유 6억1000만배럴에 달할 수 있다는 게 공사 측의 설명이다. 

허연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