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화법 주역인 황우여 마저도…“효율성 높여야”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국회선진화법 통과 주역으로 꼽히는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2일 선진화법 ‘보완’ 필요성을 주장한 전날 최경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대표 연설과 관련해,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 지도부가 나서 국회선진화법 재개정 작업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국회선진화법의 당위성을 강조하던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국회선진화법으로 국회 폭력은 뿌리 뽑혔으나 협의 민주주의의 기초를 닦기 위해선 효율성을 높이는 차원의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재개정 필요성 입장으로 선회했다.

이어 그는 “의정 단상을 굳건히 채우기 위해 품위있게 효율적으로 일하는 국회 세우기 위한 지혜 협력이 필요하고 국회 의장단의 적극적인 운영도 적절한 지적”이라며 “앞으로 원내대표 중심으로 우리 당이 잘 의논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기준 최고위원도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시행해 보니 착오가 생겨 보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국회가 합리적 이성을 가진 것으로 보고 법을 만들었는데 각종 이해관계에 얽혀있고 비합리적 집단 논리에 빠져있기 때문에 선진화법 시행으로 (법안처리에) 무리가 따른다”고 주장했다.

유 최고위원은 “집권여당으로 책임을 지고 국정을 운영해야 하는데 고비고비마다 주요 법안들이 통과 되지 않고 시행이 안 되는 바람에 국정운영에 상당한 지장을 받고 있다”면서 “말 그대로 국회를 선진화하기 위해 만든 법인데 이 법 때문에 국회가 일을 못하는 상황이 돼 법을 좀 개정해야 될 그런 시기에 와 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