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박해일 주연 ‘나의 독재자’ 크랭크인..하반기 개봉

  • 배우 설경구 박해일 주연의 영화 ‘나의 독재자’(감독 이해준)이 윤제문, 이병준, 류혜영, 이규형 등 개성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크랭크인 했다. ‘나의 독재자’는 대한민국 최초의 남북 정상 회담을 앞둔 1970년대, 회담의 러허설을 위한 독재자 김일성의 대역으로 선택된 무명 연극배우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Print Friendly

설경구-박해일 주연 ‘나의 독재자’ 크랭크인..하반기 개봉

배우 설경구 박해일 주연의 영화 ‘나의 독재자’(감독 이해준)이 윤제문, 이병준, 류혜영, 이규형 등 개성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크랭크인 했다.

‘나의 독재자’는 대한민국 최초의 남북 정상 회담을 앞둔 1970년대, 회담의 러허설을 위한 독재자 김일성의 대역으로 선택된 무명 연극배우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설경구는 ‘나의 독재자’에서 지상최대의 악역을 맡게 된 배우 성근으로 분한다. 극단의 잡일을 도맡아하는 삼류 배우지만 아들에게만은 자랑스러운 아버지이고 싶은 성근은 국가와 민족을 위한 가장 위대한 연극의 주인공이 돼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된다.

설경구는 실존 인물의 대역을 위한 외적인 변신은 물론, 아버지이자 소시민으로서 인간미 넘치는 모습, 1970년대부터 90년대까지 시대를 관통하며 변화하는 한 인물의 모습을 깊은 연기력과 페이소스로 그려낼 예정이다.

박해일은 어린시절 우상과도 같았지만 속수무책으로 변해버린 아버지가 이제 인생의 짐이 된 아들 태식 역을 맡았다. 박해일은 무책임하고 속물 근성 가득한 인물이지만 아버지에 대한 복잡한 감정과 애증을 지닌 태식 역을 통해 이전의 진지하고 선 굵은 모습과는 또 다른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설경구와 박해일의 첫 부자(父子)호흡으로 기대를 고조시키는 ‘나의 독재자’는 윤제문, 이병준, 류혜영, 이규형 등 개성 넘치는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로 신뢰를 더한다.

윤제문은 중앙정보부 오계장 역을 맡았으며 이병준은 성근의 연기를 연출하는 허교수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또한 류혜영은 태식을 짝사랑하는 여정으로 분하며 이규형은 성근의 대본 담당 철주 역으로 스크린 데뷔를 치른다.

지난 3월 26일 전북 남원에 위치한 소극장에서 진행된 첫 촬영은 연극 리허설 현장, 객석에서 청소 잡일을 하며 무대 위 주인공을 선망하는 성근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대사를 외울 정도로 열정만은 주연 못지 않지만 실제는 행인, 구경꾼 1, 2, 3이 무대 위 경력이 전부인 성근의 현실을 담아낸 첫 촬영은 무명배우로 분한 설경구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순조롭게 마무리 됐다.

당일 촬영이 없었지만 크랭크인 현장을 찾은 박해일, 이규형, 류혜영의 응원이 더해져 ‘나의 독재자’는 기분 좋은 첫발을 내딛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나의 독재자’는 2014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유지윤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