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멤버, 장난치다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 당해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가 지인과 장난을 치다 폭행 시비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소녀시대 멤버 A 씨와 장난을 치다가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녀시대 멤버 A 씨를 조사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의 지인인 B 씨는 지난달 30일 0시 30분께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지인의 집 2층에서 A 씨와 장난을 치다 A 씨의 손가락에 눈 부위를 맞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 씨는 B 씨에게 “1층으로 떨어지겠다”며 투신할 것처럼 장난을 했고 이를 말리는 B 씨의 손을 뿌리치는 과정에서 A 씨의 손가락에 눈 부위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의 행동에 화가 난 B 씨는 바로 용산구 보광파출소에 A 씨를 폭행 혐의로 신고했다.

이들은 사건 당일과 다음 날 두차례에 걸쳐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B씨는 경찰에서 “장난을 치다 맞았다고 신고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일부러 날 때린 것 같지는 않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신고가 돼 입건 처리는 됐지만 사건 자체가 해프닝 수준이라 범죄 자체가 성립이 안 된다. ‘혐의없음’으로 마무리 될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